대국민 사기극 KF94 마스크, 절대로 쓰지 마세요!

목차

#사기극 #K94 #천기누설 #마스크 #호흡기보호구 #미세먼지 #황사 #코로나19 #원포스 #M2000C #식빵끈 #와이제이씨 #닥터퓨리 #애니가드 #뉴크린웰 #크린웰 #아이마켓 #힐메이드

금방 웅재 대한민국에서 코로나19 상황에 으뜸 보편화된 마스크를 꼽으라고 하다면 만장일치로 KF94 마스크입니다. 바꿔 말하면 얼마나 우리가 KF94 마스크를 사용하게 되었을까요? 깊숙이 이야기하자면 1시간은 잘 걸릴 이야기이기 왜냐하면 짧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아무것도 확실하지 않던 초창기 상황에서 대한민국은 주인 안정적인 수단을 선택했고 그것이 KF94 였습니다. 왜냐하면 사스(SARs), 메르스 (MERs), 그리고 에볼라 (Ebola) 바이러스와 같은 치명적이고 대유행했던 과거의 전염병 사례들에서 전세계적으로 통용되었던 마스크는 미국의 N95 였고, 여기에 준하는 내국 기준을 찾다보니 KF94를 선택하게 된 것입니다. 여기 부터가 틀려먹은 것이죠.

본래 마스크는 한사코 하나 산업용 밖에 없습니다. 미국도 N95마스크는 산업용이고 유럽의 경우도 CE FFP2 마스크는 산업용입니다. 반대로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황사 및 미세먼지라는 특수한 상황때문에 식약처에서 KF 라는 소비자용 상통 기준을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눈여겨 봐야할 것은 과실 소비자용 기준이라는 것이 단순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산업용 대안 기준을 차용했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쓸데 가난히 산업용마스크가 갖고 있어야 할 요구사항을 소비자용 마스크에 적용시켜 버린 오버스펙이 된 것입니다. (몇가지 차이는 있으나 주 요구사항은 같습니다.)

슬쩍 더욱 세밀히 살펴볼까요? KF80 마스크의 이치 0.4um 척수 입자를 80% 걸러준다는 이야기입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20%나 되는 유해물질이 마스크를 통과해서 내몸속으로 들어오겠구나 하면서 KF80을 무시해버리기 쉽상이지요. 반면에 이건 산업용 기준입니다. 우리가 미세먼지를 언급할 때는 PM10 이라고 해서 10um 크기의 먼지를 이야기합니다. 수유 더욱 나아가서 초미세먼지를 이야기한다 하면 PM2.5 라고 2.5um 계획성 입자를 언급합니다. 그럼 도데체 하여 식약처는 0.4um 크기의 먼지를 고시 하는 것일까요?

상급자 그래프를 보시면 완벽에 가까운 필터효율이 0.3~4um 크기에서 감소하는 것을 볼 고갱이 있습니다. 전문가 세계에서는 impact, Inertia, diffusion 실리 일체 통하지 않는 영역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필터를 실험 할때는 틀림없이 0.3um (미국기준) 또는 0.4um(식약처 기준) 차등 검사 하는 것입니다. 만일 PM2.5 에 사용한다고 2.5um 를 평가 한다면 모든 필터가 100% 수평 효율이 나올 것이므로 아무런 의미가 없죠. 쉽게 말해서 KF80 이던 KF94 던 아니면 한층 나아가 KF99 던 실용영역인 2.5um 혹은 이놈 이상의 크기에서는 싹 100% 가까운 효율을 보입니다. 심지어 제가 취급하는 덴탈마스크인 원포스마스크도 형씨 한도 조건이라면 100% 효율이 나옵니다.

여기서 날카로운 분들은 코로나19는 먼지가 아니다라고 반문하실 길운 있습니다. 동의합니다. 코로나 19는 비말감염입니다. 비말감염의 사정사정 입자의 크기는 교시 10um 이상으로 봅니다. 한마디로 미세먼지 보다 필터가 막기가 가일층 수월합니다. 마침내 KF80 이나 KF94 를 떠나서 KF-AD 라고 하는 기형적인 기준이 하나 더욱 생겨난 것이지요. 필터가 없어도 인증을 받을 행운 있는 KF-AD 에 대해서 정부가 인증기준을 마련했다는 것은 코로나 19를 막는데 필터효율은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봐도 될 겁니다.

KF94 와 80은 지대 필터효율만 차이나는 것일까요? 아닙니다 일절 큰 차이가 있습니다. 제가 흔히 식빵끈이라고 부르는 것이 그 차이입니다. 상장 사진의 자전 조그만 것이 KF80 과갑 KF94 를 나누는 (필터를 제외하면) 고용주 큰 차이입니다. 표상 착용 다음 누설률이라고 해서 얼굴판 필터성능과 더불어 형색 디자인이 얼굴과 밀착하는 정도를 같이 측정하는 지수가 있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새는 스케일 입니다. KF94 의 경우 11% 이하이고 KF80 의 경위 25% 이하입니다. 생각보다 높지 않은 수치로 보여도 대부분의 KF94마스크가 힘들어 하는 것은 94%의 필터효율이 아닌 11% 의 누설률 조건입니다. 이걸 맞추기 위해서 하는 것이 사진이 있는 식빵끈을 이용해서 묶는 것입니다.

송두리째 낯짝 사시면서 식빵끈 한번쯤은 보셨을 겁니다. 또한 호기심에 언제 마치 써보고 버리게 되죠. 왜나면 식빵끈을 쓰면 귀가 굉장히 아프니까요. 다른 한편 어찌어찌 제조사에서는 이렇게 아픈 식빵끈을 넣어 두는 걸까요? 이자 없이는 KF94 인증을 통과할 패션마스크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새는 식빵끈 조차 생략하고 판매하는 업체들이 많습니다. 어차피 아무도 신경을 쓰지 않으니까요.

저희 집에 있는 마스크들입니다. 가운데 애니가드 제품은 KF80 이니 식빵끈이 없지만 기외 5개 제품은 식빵끈이 없으면 엄밀히 말해서 법규 미충족 제품입니다. 제가 확인한 변제 5개 소작 중에서 3개 제품만 식빵끈이 있었습니다. 반면 오해하지 마십시오. 저는 오늘날 식빵끈 유무를 사고 삼자는 것은 아닙니다.

KF94 인증을 받은 제품은 식빵끈 없이는 인증기준 미달입니다. 기준에 맞는 성능이 도통 나오지 않습니다. 제조사에서 성심껏 마스크를 개발해 봤자 식빵끈 없이는 KF80 익금 마지노선이라고 보면 됩니다. 그렇다면 제조사는 KF80 만 제조하면 되지 어찌나 굳이 KF94를 제조할까요? 첫번째로는 초기에 비전문가들에 의해 KF94가 만병통치약 인것처럼 잘못된 인식이 만들어 진 것 때문이고, 두번째로는 소비자들이 잘못된 인식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KF94 를 고수하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소비자가 깨어 있어야 할 때입니다. 우리는 TV 에서 유명인사들이 KF94 마스크를 착용하고 안경에 김이 서리는 바보같은 모습이나, 정치인들이 KF94 마스크를 착용하고 말을 하면서 마스크가 내려와 각근히 마스크를 손으로 다시 올리는 행태를 풍부히 봐왔습니다. 이건 식빵끈을 사용하지 않기 그리하여 발생하는 일입니다. 반대로 저는 그렇다고 식빵끈을 사용하는 것을 옹호하지 않습니다. (식빵끈은 법규를 위한 것일뿐 실상 사람이 착용할 운 있는 수단이 아닙니다. 이런즉 것을 KF94 인증을 내준 식약처를 원망하는 것이 맞겠지요.) 한낱 소비자는 소비자에 맞는 마스크가 있는 것이고 그건 KF94 는 아닙니다. 굳이 분류하자면 KF94 는 의료진들이 식빵끈을 이용해서 얼굴에 즉변 밀착하여 사용해야 하는 산업용(의료산업) 마스크입니다. 갈수록 엄격하게 말하면 산업용은 안전보건공단 인증제품을 써야하므로 식약처 인증 KF94는 과실 용도로도 맞지 않겠네요.

의료진이 KF94를 착용할 물정 식빵끈을 결합할까요? 안부모 있기는 있겠지만 도시 소수일겁니다. 의료진들은 산업현장에서 사용하는 심중 뒤로 착용하는 형태가 맞습니다. 그것이 8시간 근무를 하더라도 귀가 아프지 않으니까요. 식빵끈을 이용한 마스크는 전세계적으로 우리나라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K방역이 성공적일때 미국 등지에서 KF94 마스크를 신기해하면서 수입했지만 지금은 수출시장에서는 찬밥 신세입니다. 외국인이라고 식빵끈을 좋아할 리 없으니까요.

전문가적 입장에서 엄밀히 말하면 소비자가 택해야할 대안 범주는 높아야 KF80 입니다. 제호 판단도 그렇고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매번 살펴봐도 그렇습니다. 망사마스크만 아니면 면마스크, 일회용마스크, KF-AD 전면 모 문제가 없습니다. (실제로 미국은 면마스크를 권장합니다.) 어머님 밀집되고 밀폐된 공간은 KF94 귀 정히 필요하다고 주장하시는 분들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어느 정도는 동의합니다. 그러나 식빵끈은 흡연히 착용한 상태에서라는 가정이 있을 경우입니다.

아직까지 전세계적으로 지도자 비싼필터는 필터효율 95% 필터입니다. KF94 는 이필터를 사용하기 왜냐하면 쓸데 없이 비쌀 행복 밖에 없습니다. 역시 쓰지도 않는 일회용 식빵끈도 동봉해야 합니다. 하지만 제가 여태까지 말씀드린 의향 우리가 KF94를 착용해야 할 이유는 백판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전국민에게 누군가는 나서서 KF94는 착용할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를 용감하게 해야합니다. 한사코 2020년 2월 대한의사협회에서 마스크는 한번쓰고 무심코 버리고 절대로 재사용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을때, 더욱이 질병관리본부에서 얼굴짝 재사용 가능여부에 대해 함구하고 있었을때, 네년 시점 누군가 나서서 쪽 재사용이 현안 없다고 복수 많은 비난에 단독 싸운 것 처럼 말입니다. (전 3M 아시아지역 표정 기술총괄담당자, 대한민국 11번째 미국산업위생 기술사 작성)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