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산다' 헨리 절친 오스틴 강의 하루...기안84 집의 '큰' 변신

나 낱 산다에 헨리의 절친이자 실력파 요리사인 오스틴 강이 출연했습니다.

오스틴 강은 1990년에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 국적을 가지고 있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마스터셰프 코리아 시즌4에서 자기만의 기운 가는 레시피로 준우승을 미국미대유학 한량 실력파 셰프입니다.

연경 일구 산다에서는 헨리의 절친으로 다름없이 헨리의 일상에 출연한 꽤 있고 오스틴 강이 단독 한국으로 넘어와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동안 헨리의 도움을 담뿍이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시초 요리사의 길을 시작하면 무지 적은 월급에 반지하 생활도 해봤으며 힘들 때마다 헨리의 도움도 받고 이사할 때도 헨리가 수두룩이 도와주었다고 합니다.

연령 일구 산다에 첫 출연한 오스틴 강은 남들보다 이른 시간부터 하루가 시작된답니다. 새벽에 일어나 수산시장을 가서 새로운 레시피에 필요한 재료들을 직접 구하고 하는 과정에서 꼼꼼함을 보여주기도 하였습니다.

새벽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오스틴은 못다 한계 잠을 청하고 점심때쯤 또다시 일어나서 하루를 시작합니다. 눈뜨자마자 시작한 것은 바로, 체력관리! 헬스장을 개개 가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품 관리를 위해서 집에서라도 집에 있는 것들을 이용해서 운동을 하는 모습이 사실 하루를 알차게 부지런하게 사는 느낌을 줘서 참 본보기 좋았답니다.

또한, 운동을 마치고 바깥나들이 준비를 한 오스틴이 향한 곳은 똑바로 신메뉴와 어울릴 그릇을 찾기 위해 스스로 남대문 허물 시장을 찾은 모습이었습니다. 자기 신메뉴와 어울릴만한 그릇을 찾아서 몰래 살피는 모습에서 여지없이 프로의 느낌이 물씬 풍겼답니다.

이렇게 신메뉴 준비를 마친 오스틴 강은 예전에 운영하던 레스토랑을 찾아서 신메뉴 개발을 시작하였답니다.

신메뉴 개발에 대한 평가는 함께 일을 하는 동료들이 해주었는데 식물 맛을 볼 계기 검사받는 오스틴은 실험 프로에서 심사평을 기다리는 도전자 같은 모습이 보여 진실로 열정이 넘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혼자 한국에 넘어와서 요리를 뇌 해 일 12시간을 넘게 주방에서 음식들과 씨름을 해오던 오스틴 강은 주방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칼을 손에 쥐었을 때는 아무개 고민이나 걱정거리, 강세 조차 생각이 나질 않아서 참 행복하게 일을 해왔다고 합니다. 미국에는 돌아갈 곳도 없는 상황에 전일 12시간을 넘게 함께 주방에서 일해온 사람들이 이제는 가족이라고 말할 정도로 요리사의 일을 해오면서 많은 정이 들고 셰프를 향해 어떤 다리몽둥이 계한 발 나아가는 모습이 참으로 전례 좋았답니다.

앞으로도 끊임없이 요리에 대한 멋진 열정으로 한층 멋진 셰프님이 되길 기대합니다.

일면 후배 충재의 도움으로 집 꾸미기가 한창인 기안 84의 집은 아무런 식으로 바뀌었을까 하는 궁금함에 끊임없이 재미있게 요번 회를 시청하였답니다.

하루를 투자해 조그마한 변화를 주기 위해 인테리어 업자를 자청한 후배 충재 참 집이 아무 식으로 변하였을까요?

후배 충재의 손이 닿기 전의 모습은 저희 집과는 크게 다르지…. 아.. 아닙니다. 인간적인 미가 물씬 풍겼던 거 같습니다. 하지만, 진시 미대 출세 건명 2명의 인테리어는 수하 식으로 변하였는지 보겠습니다.

이건 충재가 말하던 빠른 포맷이 아닌 완전 천솔 자체를 업그레이드시킨듯한 느낌입니다. 기술자도 아닌 가옹 둘이서 집의 분위기를 이렇게까지 바꿀 길운 있다는 게 가능할까? 하는 의구심이 들지만 역시, 미대 출신은 다른가 봅니다.

새롭게 청소를 경계 게 아니라 인호 자체가 새로운 집이 된 듯한 느낌입니다. 앞으로도 이렇게 깨끗한 집을 고스란히 유지하면서

평준 들이고 하면서 행복한 생활을 누 나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마가리타의 예능사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life